Doosan

Language

Go

뉴스

| 두산인프라코어

두산, 북미 최대 건설장비 전시회 ‘콘엑스포 2017’ 참가

두산 · 밥캣 풀라인업 등 80여 종 전시, ICT 활용한 ‘두산커넥트’ 솔루션도 선보여

본문내용

두산인프라코어는 두산밥캣과 함께 3월 7~11일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 센터에서 열리는 북미 최대 건설장비 전시회 ‘콘엑스포(ConExpo) 2017’에 참가해 건설장비 풀라인업과 엔진 등 제품 80여 종을 선보인다.

콘엑스포는 독일 바우마(Bauma), 프랑스 인터마트(Intermat)와 함께 세계 3대 건설기계 전시회의 하나로 3년마다 열린다. 올해는 축구장 40개보다 큰 30만㎡ 규모의 대형 전시장에 14만 명 이상의 관람객이 찾을 것으로 예상된다.

두산은 이번 전시회에서 ‘스트롱, 터프, 파워풀’(Strong, Tough, Powerful)을 ‘두산’과 ‘밥캣’, ‘포터블파워’ 등 3개 브랜드의 전시 테마로 삼아 브랜드 및 제품 인지도를 높일 계획이다.

두산은 총 3800㎡ 규모의 부스에서 14~50톤급 굴삭기 9기종과 휠로더 5기종, 굴절식 덤프 트럭(ADT) 등을 선보인다. 스키드 스티어 로더(SSL)와 컴팩트 트랙 로더(CTL) 등 밥캣 로더 21기종과 미니굴삭기 11기종, 유틸리티 장비 및 텔레핸들러, 어태치먼트 등도 전시된다.

특히 밥캣 신제품인 M2시리즈 로더와 미니굴삭기 R시리즈는 이번 콘엑스포에서 처음 공개된다. R시리즈는 블루투스와 와이파이 통신 기능이 탑재된 계기판, 궤도 장력의 자동조절 기능, 기존 제품보다 넓고 편안한 조종석 등이 특징이다.

최신 ICT기술을 적용한 텔레매틱스 솔루션인 ‘두산커넥트(DoosanCONNECT)’도 선보인다. 두산커넥트는 위치 추적과 원격 차량진단, 사고감지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솔루션이다.

엔진BG는 지난 ‘콘엑스포 2014’ 보다 4배 이상 늘어난 별도의 부스(144㎡)에서 친환경 고효율 소형엔진인 G2엔진 4대와 대형엔진 2대 등 총 9대의 제품을 전시하며 북미 시장 공략에 나선다.

두산밥캣 혁신담당 중역 조엘 허니맨(Joel Honeyman)은 오는 8일, 텔레매틱스와 무인 기술 등 건설기계 작업 현장의 미래를 주제로 기술체험관에서 강연할 예정이다.

두산인프라코어 관계자는 “북미 지역에서 두산과 밥캣 브랜드의 이미지를 강화하는 기회로 삼을 것”이라며 “전시 현장에서 즉각 정보취합 및 처리가 가능한 첨단 고객관리 시스템을 활용해 잠재고객 발굴과 관계 구축에 적극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 센터에서 3월 7일부터 11일까지 열리는 ‘콘엑스포 2017’에 참가한 두산인프라코어와 두산밥캣 부스 전경

▲ 두산은 총 3800㎡ 규모의 부스에서 14~50톤급 굴삭기 9기종과 휠로더 5기종, 굴절식 덤프 트럭(ADT), 밥캣 로더 21기종과 미니굴삭기 11기종, 유틸리티 장비 및 텔레핸들러, 어태치먼트 등을 선보였다.

▲ 이번 ‘콘엑스포 2017'에서 공개한 밥캣 신제품 M2 시리즈(왼쪽)과 밥캣 미니굴삭기 R 시리즈(오른쪽).

▲ 두산인프라코어 엔진BG는 지난 ‘콘엑스포 2014’보다 4배 이상 늘어난 별도 부스로 관람객들을 맞이했다.